홈으로...

"이틀 굶은 애 밟았을 때 안 죽는다 생각할 사람 있나"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616
  • 2021.01.18 23:40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 재감정에 참여한 법의학자가 학대 고의성 여부 질문에 “이틀간 굶은 영아를 밟았을 때 안 죽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정빈 가천의대 석좌교수(75)는 18일 “고의성 여부는 판사가 판단하기 때문에 나의 영역이 아니다”라면서도 당시 정인이의 건강 상태를 바탕으로 의학적 소견을 밝혔다. 그는 “16개월 영아가 사망 당일과 전날 이틀 동안 아무것도 먹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이렇게 비실비실한 아이를 밟았을 때 안 죽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겠나”라고 했다.

이어 “정인이 학대 혐의를 받는 양부모 얘기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일반적인 사람의 생각을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정인이의 정확한 사망원인 규명을 위해 법의학자들에게 재감정을 요청하고, 이들의 사인 분석 등을 근거로 지난 13일 양모의 첫 재판에서 살인죄를 추가 적용했다. 반면 양모 측은 정인이에 대한 학대와 살인의 의도가 없었다며 “고의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교수는 정인이의 겨드랑이 왼쪽 부위에서 세 군데의 상흔이 발견된 것을 근거로 양모가 아이의 급소 부위를 가격했을 것이라고 봤다. 또 지난해 5월부터 일곱 차례에 걸쳐 늑골 골절이 발생했다며 “나을만하면 부서지고 나을만하면 부서지는 일이 반복됐을 것”이라고 했다. 학대가 지속적으로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양모가 ‘정인이는 잘 울지 않는다’고 얘기한 것에 대해서도 “갈비뼈가 부러진 상태에서 큰소리를 내려면 숨을 크게 내쉬어야 하는데 이때 고통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울어도 아프고, 웃어도 아프다. 정인이는 꼼짝할 수 없는 상황이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정인이의 감정서에 적었다가 지운 내용이 있다고 했다. “내가 만약 정인이었다면 그렇게 괴롭히지 말고 차라리 숨지게 해달라고 빌었을 것”이라는 내용이다. 법의학자는 감정을 철저히 배제한 채 감정서를 기술해야 한다는 생각에 결국 이 소견을 지웠지만, 대신 그의 컴퓨터에 저장해뒀다고 한다. 대형 강력 사건을 수차례 맡아온 그가 자신의 감정을 감정서에 남기려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정인이는 지난해 10월 13일 응급실에서 세 번의 심정지 끝에 사망했다. 양부모는 지난해 1월 정인이를 입양한 후 지난해 3월부터 지속적으로 학대하거나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감정 결과 정인이의 사인은 ‘발로 밟는 등 복부에 가해진 넓고 강한 외력에 따른 췌장 파열 등 복부 손상과 이로 인한 과다출혈’이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320 42초 신고 전화에 담긴 '살인자 이름'…'한 귀로 흘린' 경찰 살인 못 막아 LV 16 아들래미 02-25 506
17319 '3배 오른 고지서 날아왔다'..현실화 된 실손보험 인상폭탄 LV 16 아들래미 02-25 483
17318 "살려주세요"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 뒷짐진 사이 신고여성 피살 LV 16 아들래미 02-21 837
17317 동고동락 대학 동기 살해한 20대 남성…징역 15년 LV 16 아들래미 02-21 484
17316 '길거리서 대마 흡입' 20대 남성 3명 경찰 입건 LV 16 아들래미 02-21 380
17315 아파트 경비원 집으로 불러 나무 몽둥이로 때린 입주민 입건 LV 16 아들래미 02-21 272
17314 별거 중인 아내 자택 앞 휘발유 뿌린 70대 검거 LV 16 아들래미 02-21 200
17313 이웃 살해 50대, 법정서 반말..혐의 인정 묻자 "어~" LV 16 아들래미 02-16 797
17312 중학생 제자 성폭행 하고 '당했다' 덮어씌운 유부녀 교사 LV 16 아들래미 02-16 1435
17311 "무릎 꿇어라, 나 태권도 유단자야" 동료 2명 폭행한 교사 (1) LV 16 아들래미 02-15 921
17310 숨진채 발견된 세살배기, 반년 동안 빌라에 혼자 있었다. LV 16 아들래미 02-14 556
17309 "집 더럽고 음식 없다고 아들 뺏겼다"…모 아이 '돌려달라' 청원 LV 16 아들래미 02-14 443
17308 "조용히 해달라" 여중생 말에 격분해 주먹 휘두른 40대 체포 LV 16 아들래미 02-11 1316
17307 경찰차·택시 들이받고 도주한 20대 남성 추적…"차 안에서 주사기 발견" LV 16 아들래미 02-11 293
17306 '마약의심 운전자' 교통사고 내고 도주…차량 훔쳐 질주한 10대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2-11 235
17305 "내 딸 그림 왜 안보내"…편의점 차량 돌진 여성 징역 2년4개월 LV 16 아들래미 02-11 412
17304 구미서 3세 추정 여아 부패한 시체로 발견···외할아버지가 신고 LV 16 아들래미 02-10 419
17303 ‘10세 조카 학대’ 이모 부부 구속…유족 “지난달 말부터 학대” 의혹 제기 LV 16 아들래미 02-10 168
17302 여자화장실 따라가 '묻지마' 벽돌 폭행…살인미수 인정 LV 16 아들래미 02-08 780
17301 이모집 맡겨진 열살 여아 온몸 멍든채 욕조서 숨져…"몇대 때려"(종합) LV 16 아들래미 02-08 332
17300 일본이 생각하는 한국 (1) LV admin 허니스 02-08 1285
17299 재결합 요구 거절당한 남편, 아내 몸에 휘발유 뿌려 불 질렀다 LV 16 아들래미 02-08 518
17298 "먼저 유혹했잖아" 20대 만취 여성 모텔 끌고가 성폭행한 60대 택시기사 LV 16 아들래미 02-08 882
17297 아내 외출 틈타 어린 딸에게 몹쓸짓 한 아버지…징역 12년 LV 16 아들래미 02-08 342
17296 유명 여자 배구선수 숙소서 쓰러진채 발견 LV 16 아들래미 02-08 621
17295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유일한 방법 (2) LV admin 허니스 02-07 874
17294 죽을뻔한 술집 사장님 (2) LV admin 허니스 02-07 933
17293 2살 딸 두고 외출해 술 마시고 정서적 학대 40대 엄마 집유 LV 16 아들래미 02-04 483
17292 아역 배우 출신 승마 전 국가대표, 전 여친에 "나체 영상 개당 1억 달라" LV 16 아들래미 02-04 1019
17291 잠실세무서 흉기난동, 피해자·가해자 '사적문제'로 발생(종합2보) LV 16 아들래미 02-04 309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