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재난지원금 토해내라니"…느닷없는 환수 통보에 '황당'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1764
  • 2020.11.11 22:4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3∼5월 지급된 정부 및 지자체 재난지원금이 부적정하게 지급된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 같은 문제가 경기도 내 시군마다 수백 건씩 확인되면서 각 지자체가 즉각 환수 조치에 나섰다.

그러나 해당 문제에서 고의성을 가진 수급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기 힘들다는 점과 지급 전 면밀하게 자격요건을 확인하지 못한 공무원들의 책임을 간과할 수 없다는 면 등이 밝혀지면서 지자체가 단순히 책임 전가로 해당 사안을 마무리 지으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환수 통보에 주민들 '당황'…지자체 "접수창구 인파 몰려 확인 미흡"

경기 시흥시에 살던 A씨는 지난 5월 1일 경기도와 시흥시의 코로나19 관련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20만원을 신청해 받았으나 최근 시로부터 이를 반납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시흥시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자 요건이 '올 3월 23일 이후부터 지급 신청일까지 관내 거주자'였는데 A씨가 지급 신청일 전인 4월 17일 타 시도로 이사했다는 게 이유다.

안산에 거주 중인 50대 B씨도 지난 5월 아버지 몫으로 받은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과 시의 생활안정자금 10만원을 시에 되돌려줘야 할 처지에 놓였다. 함께 살던 아버지가 4월 1일 현재 안산시 관내에 주민등록이 돼 있어 지급 대상자에 포함됐다는 통보를 시로부터 받고 다른 가족 몫과 함께 대리 신청해 받았으나 아버지가 지급 신청일 전인 4월 20일 사망했기 때문이다.

안산에 사는 4인 가구의 세대주 C씨도 시를 통해 받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93만5000원 중 일부를 시에 반납해야 하는 상황이다. 아내가 자신 몫의 긴급재난지원금 23만원을 별도로 지급해 달라고 시에 요청해 받아 갔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다.

시흥시와 안산시는 "A씨와 B씨의 경우 사전에 각종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자격을 안내했는데도 이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지급 신청을 한 상황에서 신청 접수창구에서도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몰려 이같은 사실을 실시간 확인하지 못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에 주민이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자격 파악에 미흡했던 것을 꼬집기 보다는 바쁘다는 이유로 이를 제대로 확인 및 안내하지 못한 공무원들의 책임이 더 큰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지자체 내에서도 공무원들이 이번 사태에 책임을 회피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한 안산시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지급 신청이 아닌 것을 알면서도 고의로 돈을 받기 위해 신청한 경우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전출입으로 인해 날짜 계산을 잘못해 실수로 신청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자체도 지급 전 면밀하게 자격요건을 확인했어야 했는데 당시 신속하게 지급하려다 보니 그렇게 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현재 47만여명에게 1인당 20만원의 재난기본소득과 18만5000여 가구에 가구당 최대 100만원의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시흥시 관내에서 확인된 환수 대상자만 380여명에 달한다. 도 및 시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환수 대상자가 200여명,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환수 대상자가 180여명이다.

안산시도 조만간 도 재난기본소득이 잘못 지급된 390여명, 시 생활안정지원금이 잘못 지급된 60여명,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 부적정하게 지급된 360여명 등 800여명의 수령자에게 환수 조치를 통보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안산시는 69만9000여명에게 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과 시의 생활안정지원금 10만원을 지급한 바 있다. 각 가구에 가구원에 따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도 차등 지급했다.

안양시도 현재 잘못 지급된 사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추가되는 환수 대상자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안양시는 각 가구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과 함께 54만6000여명에게 도 및 시의 재난기본소득 15만원을 지급한 바 있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272 "이틀 굶은 애 밟았을 때 안 죽는다 생각할 사람 있나" LV 16 아들래미 01-18 153
17271 "정인이 사건 판박이" 동거남 3살딸 폭행 숨지게한 30대 '징역 10년' LV 16 아들래미 01-16 305
17270 고양 한 빌라 건물 밖 신생아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LV 16 아들래미 01-16 141
17269 "술취해 기억안나"…사실혼 여인 폭행·협박·도시가스 방화 위협까지 LV 16 아들래미 01-14 436
17268 친구 폭행 살인 20대 2명, "속죄"에도 무기·30년…왜? LV 16 아들래미 01-14 420
17267 KBS PD, 결혼사실 숨기고 언론계 취준생에 접근 논란 LV 16 아들래미 01-12 764
17266 낮술 운전에 6세 사망, 1심서 징역 8년…유족 "너무하다" 오열 LV 16 아들래미 01-12 328
17265 자녀 앞에서 동거녀 살해한 30대, 무기징역 LV 16 아들래미 01-12 270
17264 "체육강사가 5살 원생 성추행"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중 LV 16 아들래미 01-12 167
17263 '체감 -17도' 길거리서 3살 여아 발견…방임 혐의 수사 LV 16 아들래미 01-10 295
17262 지적장애인 추행 인터넷방송 제작한 30대 여성 BJ 구속 LV 16 아들래미 01-10 336
17261 지적 장애인과 성관계 방송한 BJ…"죄 아냐, 합의 녹취록 많아" LV 16 아들래미 01-10 530
17260 "당분간 포장만"…빙판길 기사들 부상 속출, 배달업계 속앓이 LV 16 아들래미 01-08 378
17259 '휴대폰으로 머리 맞았다고..' 홧김에 친형 살해한 40대 남성 구속 LV 16 아들래미 01-08 328
17258 홀트 "정인이에게 진심 사과…입양절차에는 문제없어" LV 16 아들래미 01-06 335
17257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양천서장 대기발령" LV 16 아들래미 01-06 254
17256 7억원대 사기범 징역 2년 8월…피해자 1명 극단적 선택 LV 16 아들래미 01-04 554
17255 "'그알' 제작진의 선동질" 정인이 양부모 두둔한 시청자에 네티즌 '공분'(종합) (1) LV 16 아들래미 01-04 637
17254 '일베 회원' 추정 7급 공무원 합격생에 심각한 조롱 난무 LV 16 아들래미 01-01 1192
17253 '경감이 파출소 팀원?'..승진자 급증에 '어디에 배치하나' 고민 LV 16 아들래미 12-29 887
17252 부동산 감정가 부풀려 작업 대출한 일당 무더기 송치 LV 16 아들래미 12-28 384
17251 40대 회사 대표가 직원 폭행한 뒤 사무실 방치…결국 숨져 LV 16 아들래미 12-28 741
17250 "교실서 교사 불륜행각" 전북교육청 발칵…감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12-28 1432
17249 쓰레기 더미 집에서 발견된 남매 중 6살 여아 건강상태 심각 LV 16 아들래미 12-25 814
17248 '경찰 친구 살해' 항공사 승무원, 2심도 징역1/8년…"범행 잔인" LV 16 아들래미 12-24 890
17247 현직 경찰관, 연인 폭행 혐의…경찰 조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12-23 439
17246 5명 이상 못 앉게 큰 식탁엔 '예약석' 푯말..떡볶이 노점상 "우리도 해당되나" LV 16 아들래미 12-23 572
17245 을왕리 벤츠 음주 사망사고 30대 여성 "동승자가 시켰다" LV 16 아들래미 12-22 1118
17244 '그루밍 성폭행' 지적장애인 태권도 사범 꿈 짓밟은 관장 실형 LV 16 아들래미 12-20 935
17243 3000번 넘게 장난전화…철 안든 40대, 징역 1년2개월 LV 16 아들래미 12-19 566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