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최신종, 검사 향해 "20년 원한 적 없다, 왜 왜곡하나"..사형 구형(종합)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455
  • 2020.10.20 22:46

최신종은 검사 향해 언성 높이며 “20년 원한 적 없다. 왜 왜곡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이 “피고인이 첫 번째 조사를 받을 때 20년만 받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사망한) 피해자들이 아무런 말을 하지 못하는 사이 피고인은 피해자들을 모욕했다”고 말하자 최신종이 발끈한 것이다.

그러자 김유랑 부장판사는 “이곳은 검사와 말다툼을 하는 자리가 아니다. 피고인에게는 반론권이 있다. 흥분할 필요 없다. 검사의 말을 들은 뒤 발언하라”고 반복해서 경고했다.

이날 재판은 피고인과 검사 측에서 요청한 증인들에 대한 심문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변호인 측은 이날 검찰이 제시한 증거 대부분을 동의했다.

이후 최신종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증인신문에서 최신종은 2명의 여성에 대한 살인과 사체유기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강도와 강간 혐의는 부인했다.

검찰이 집요하게 질문하자 최신종은 목소리를 높이며 날카롭게 반응했다.

최신종은 “피해자들과 합의하에 성관계를 했고 강도·강간도 하지 않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여성을 살해 한 것에 대한 죄책감과 사건 경위 등에 대한 질문에도 최신종은 “약에 취해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필름이 끊겼다. 잡히고 나서야 두 번째 여성을 살해한지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검찰은 “단 한 번이라도 피고인이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더라면 이렇게 마음이 무겁지는 않을 것”이라며 “피고인은 개전의 정이 없고 피해자들을 살해하고 유기하고 강간하고 돈을 빼앗는 등 태도가 매우 불량하다.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성이 있다”며 재판부에 사형을 요청했다.

최신종은 최후진술을 통해 “20년을 원한 적 없다. 사형이든 무기징역이든 좋으니 신상정보 공개만 막아달라고 했었다. 살인을, 그것도 2명이나 죽인 놈이 어떻게 20년을 받겠느냐. (이렇게 항변해도) 내가 사이코패스라고 생각하고 내 말은 다 안 믿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선고 공판은 11월 5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최신종은 지난 4월 15일 0시께 아내의 지인인 전주 여성 A(34)씨를 성폭행한 뒤 돈 48만원을 빼앗고 살해, 시신을 한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같은 달 19일에는 모바일 채팅 앱을 통해 만난 부산 여성 B(29)씨를 살해하고 밭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224 술 안줬다고 홧김에 모텔 불질러 11명 사상낸 방화범 구속 LV 16 아들래미 11-27 274
17223 또래 여중생 집단 성폭행범에 중형 LV 16 아들래미 11-27 347
17222 쇼핑몰주차장서 여성 흉기 찔려..용의자는 숨진 채 발견 LV 16 아들래미 11-25 560
17221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대구 새마을금고 사건’…비극의 시작은 '성추행' LV 16 아들래미 11-25 506
17220 술자리서 이웃 흉기로 찌른 30대 구속 "술취해 기억 안나" LV 16 아들래미 11-22 393
17219 노인돌봄 센터장이 70대 치매노인 학대?…경찰 수사 LV 16 아들래미 11-20 199
17218 여친 몰카→또래 여학생 성폭행…'막장' 중3, 법정 구속 LV 16 아들래미 11-20 1555
17217 "어깨 부딪혔다" 처음 본 남성 폭행해 중상…경찰 조사 LV 16 아들래미 11-20 403
17216 '가짜 비아그라' 3억8000만원 상당 제조·판매 30대 남성…징역 2년 LV 16 아들래미 11-18 443
17215 "사탕으로 위장"…50억대 마약 밀반입 조직 적발 LV 16 아들래미 11-18 275
17214 서울에서 강도 행각 뒤 전자발찌 끊고 충남으로 달아난 20대 LV 16 아들래미 11-17 267
17213 여성에게 침 뱉는 시늉 후 도주 20대 남성 징역 6월 구형 LV 16 아들래미 11-16 529
17212 '박사방' 조주빈 선고 미루고 변론재개…"추가심리 필요" LV 16 아들래미 11-16 223
17211 정부, 19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로 올린다 LV 16 아들래미 11-16 116
17210 배달원 '다리 절단' 만든 만취 운전자 구속 …"도주 우려" LV 16 아들래미 11-13 715
17209 부산 뇌사 30대 장기기증, 3명에게 새 생명 LV 16 아들래미 11-13 202
17208 "재난지원금 토해내라니"…느닷없는 환수 통보에 '황당' LV 16 아들래미 11-11 1252
17207 "수천만원 주고 정교사 합격"…기간제교사 11명 '무더기' 송치 LV 16 아들래미 11-11 405
17206 "깨 보니 알몸인 날 만지고 있어"…20대 여성, 해운대 게스트하우스 직원 고소 LV 16 아들래미 11-09 2481
17205 번개탄 피우던 정신질환자, 병원 5곳 입원 거절 뒤 투신 비극 LV 16 아들래미 11-09 265
17204 이별 선언한 여친 감금·성폭행한 30대..경찰, 사흘간 추격전 LV 16 아들래미 11-09 362
17203 빌라 전세 알고보니 '무갭투기'…280채 돌린 업자 적발 LV 16 아들래미 11-06 777
17202 '베이비박스 앞 영아 유기' 20대 친모 구속영장 기각…"도주 우려 없어" LV 16 아들래미 11-06 251
17201 부부싸움 도중 아내 수차례 찌른 60대 남성…이유는 "홧김에" LV 16 아들래미 11-04 566
17200 "수사기관 사칭 보이스피싱에 1억 건네"…경찰 추적중 LV 16 아들래미 11-04 257
17199 중학생 부모 몰래 1700만원 BJ에 송금…"통제 장치 필요" LV 16 아들래미 11-03 737
17198 20대 가수 지망생의 죽음…유명 가수 '불법촬영·성범죄' 입건 LV 16 아들래미 11-03 691
17197 흉기 들고 문 열린 모텔객실 침입, 금품 훔치려던 60대 검거 LV 16 아들래미 11-01 457
17196 "건포도 여기 있잖아"…의붓딸 가슴 만진 40대 새아빠 LV 16 아들래미 11-01 1149
17195 ‘인스타 외제차 사진’ 보고 동창 납치 시도...미수범에 실형 LV 16 아들래미 11-01 529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