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조카 머리채 잡은 외숙모, 그걸 본 아빠 주먹질…추석 막장극 결말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625
  • 2020.10.17 23:21
추석 명절에 친척의 머리채를 잡고 손찌검을 한 부녀에게 1심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박용근 판사)은 최근 폭행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3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상해 혐의를 받는 A씨의 아버지에게 벌금 7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추석 당일인 9월 13일 명절을 맞아 방문한 친척 집에서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외숙모 B씨와 마주쳤다.

B씨가 A씨에게 "시댁이나 가지 여기는 왜 오냐"고 핀잔을 주자 A씨는 "자기네 집도 아니면서 난리"라고 받아쳤다.

화가 난 B씨가 음식물이 든 비닐봉지로 A씨의 얼굴을 때리고 머리채를 잡았다. A씨도 외숙모인 B씨의 머리채를 잡으면서 말다툼이 몸싸움으로 번졌다.

B씨의 딸까지 붙어 둘을 말리는 가운데 상황을 목격한 A씨의 아버지가 B씨 딸의 얼굴을 주먹으로 한 차례 때리면서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B씨의 딸이 '고모부에게 맞았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집안싸움에 연루된 이들은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 부녀와 B씨 모두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됐으나 A씨 부녀는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재판부는 A씨의 아버지에 대해 "처조카의 얼굴 부위를 주먹으로 때린 것은 죄질이 가볍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면서도 "딸이 폭행당하는 상황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의 상해도 매우 중하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A씨에게는 "친척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얼굴 부위를 구타당하고 머리채를 잡히는 충격적 경험을 하면서 우발적으로 상대방 머리채를 잡게 됐을 뿐"이라며 "당한 상해 정도보다 가한 폭행의 정도가 가벼운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고려한다"고 밝혔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181 해경 “북한에 피격당한 공무원, 도박빚 등으로 월북 판단” LV 16 아들래미 10-22 43
17180 '인천 화재 형제' 동생 끝내 숨져..상태 갑자기 악화(종합2보) LV 16 아들래미 10-21 62
17179 만취한 50대 아들 살해한 노모에 20년 구형 LV 16 아들래미 10-20 167
17178 최신종, 검사 향해 "20년 원한 적 없다, 왜 왜곡하나"..사형 구형(종합) LV 16 아들래미 10-20 102
17177 '부인과 말다툼 끝' 아파트 15층서 홧김에 5만원권 120장 날려 LV 16 아들래미 10-19 381
17176 사진과 선후배, 여성 신체사진 공유 의혹…경찰 조사 LV 16 아들래미 10-19 406
17175 원주 저수지서 30대 여성 알몸으로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 LV 16 아들래미 10-18 714
17174 재택근무 중 수차례 마/사지 받은 금감원 직원…기강해이 심각 LV 16 아들래미 10-18 189
17173 조카 머리채 잡은 외숙모, 그걸 본 아빠 주먹질…추석 막장극 결말 LV 16 아들래미 10-17 626
17172 술 취해 깨진 항아리 조각으로 경찰관 찌른 30대, 집행유예 3년 LV 16 아들래미 10-17 138
17171 택시기사 둘이서 만취여성 성폭행…폰 뒤지니 3건 더 나왔다 LV 16 아들래미 10-17 474
17170 "내가 불행하니 남도 그래야"…묻지마 PC방 흉기난동 20대 여성 LV 16 아들래미 10-15 371
17169 온몸 상처입고 숨진 16개월 입양아...학대 신고 3번 있었다 LV 16 아들래미 10-15 143
17168 승용차 훔쳐 운전했지만 훈방됐던 중학생 두명…만 14세 되자 ‘구속’ LV 16 아들래미 10-15 291
17167 미성년 조카 성폭행한 'IQ 56' 삼촌…항소심도 중형 LV 16 아들래미 10-14 669
17166 욕실·방에 둔 해바라기 속에서 휴대폰이…딸들 엿본 새아버지 LV 16 아들래미 10-14 412
17165 "벌초하러 조상 묘 찾았더니..파헤쳐진 무덤, 사라진 유골" 날벼락 LV 16 아들래미 10-13 321
17164 의사협회 "의대생 국시거부 사과계획 없어" LV 16 아들래미 10-13 181
17163 벤치 앉은 60대 남성에 '묻지마 폭행'.."가해자 30대 중반 추정" LV 16 아들래미 10-12 429
17162 폭발물 신고 출동하면서..."코로나 방역때문" 거짓말한 경찰 LV 16 아들래미 10-12 176
17161 '20대 만취운전'에 폐지 리어카 끌던 70대 할머니 참변 LV 16 아들래미 10-12 262
17160 "5년도 못 버티겠다"…사표 던진 공무원 '급증' LV 16 아들래미 10-12 395
17159 평택 도로서 60대 무차별 폭행한 30대 남성 입건 LV 16 아들래미 10-10 354
17158 "아이가 아파서.." 빌린 1억 4천여만원 스포츠토토에 탕진한 40대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10-10 378
17157 멧돼지 잡으려고 쫓던 엽사, 동료 총에 맞아 숨져 LV 16 아들래미 10-08 386
17156 "내 무릎 앉으면 만점" 여중 60대 교사…1심 집행유예 LV 16 아들래미 10-08 520
17155 “분실한 손목시계 찾아주는 분께 3000만원 드립니다” LV 16 아들래미 10-08 554
17154 [단독]한밤 아파트 창가로 날아온 드론, 성관계 장면 찍고 사라졌다 LV 16 아들래미 10-07 819
17153 인제 등산객 살해 20대에 사형 구형…끝내 사죄 없었다 LV 16 아들래미 10-06 627
17152 성추행 피해 호소 뒤 숨진 중학생 괴롭힌 또래 3명 소년부 송치 LV 16 아들래미 10-06 304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