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술취한 20대 남자들이 한밤중 텐트 열고 들어왔다”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452
  • 2020.05.22 22:56
20대 남성들이 한밤중 여성들이 묵고 있는 글램핑장 텐트에 수차례 무단침입했다는 고발글이 올라왔다.

지난 4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친구랑 캠핑갔다가 못 돌아올 뻔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익명의 글쓴이는 “여자들끼리 캠핑장에 갔다가 심한 공포심을 느껴 다른 피해자가 없길 바라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고 말했다.

이 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글쓴이는 동성 친구와 함께 1박 일정으로 경기 가평에 위치한 모 글램핑장을 방문했다. 글쓴이가 “공포심을 느꼈다”던 사건은 다른 카라반에 머물고 있던 20대 남성들의 접근에서 시작됐다.

20대 남성들은 저녁을 먹고 있던 글쓴이 측에 “같이 놀자”고 제안했고 글쓴이 측은 이를 수차례 거절했다. 글쓴이는 “혹시 남자들이 또 찾아올까 봐 불안해졌다”며 “글램핑장에 CCTV도 없고 텐트에 별다른 잠금장치도 없어서 우선 겉텐트와 속텐트 지퍼를 모두 채우고 침대에 누웠다”고 말했다.

글쓴이 측의 우려는 결국 현실이 됐다. 문제의 남성들은 한밤중 여성들이 묵고 있던 텐트를 무단침입했다. 글쓴이는 “설마설마했는데 지퍼 내리는 소리가 들렸다”며 당시 상황을 휴대폰으로 다급히 촬영했다. 글쓴이가 촬영한 영상에는 남성들이 텐트 지퍼를 내리고 안으로 들어오는 장면이 담겼다. 이 영상은 현재 비공개 처리됐다.

글쓴이는 “왜 남의 텐트에 들어오냐고 소리쳤는데 남자는 많이 취해 보였고 자기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는 것 같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글쓴이는 “도움을 요청하려고 했지만 대여섯 명의 글램핑장 직원들은 술은 20병 먹고 뻗었다”면서 글램핑장 대표자의 연락처로 전화했다.

이어 “글램핑장 대표에게 다른 곳 숙박을 잡아달라고 했지만 예약이 꽉 차 바꿔줄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며 “추가금을 내면 펜션을 잡아주겠다는 답변만 했다”고 말했다. 이후 글램핑장 측이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자 글쓴이는 다른 동성 일행들의 도움을 받았다.

글쓴이는 “사건 다음날 제대로 된 사과를 받고 싶어 글램핑장 대표자에게 전화했지만 돌아온 말은 ‘경찰에 신고하지 그랬냐. 남녀 사이의 일은 자기가 관여하기 좀 그렇다’여서 황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여자들끼리 캠핑 못 갈 것 같다”며 “무단침입 사건을 그저 남녀 사이의 일로 치부하는 방관자들과 글램핑 대표자가 답답하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공포심을 이해 못하는 게 너무 화가 나서 글을 남겼다”며 “다른 여성분들은 캠핑 말고 안전한 펜션을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이 글에 네티즌들은 “꼭 공론화해라. 심각한 문제다” “글램핑장의 대처가 끔찍하다” “이 문제가 심각한 건지 모르는 주변 사람들도 문제다” “남녀 사이의 일이라니. 가택침입이랑 뭐가 다른가” 등의 댓글을 남기며 비판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684 'n번방' 영상 재유포 승려 측 "증거열람 후 의견진술"…공방 예고 LV 16 아들래미 19:52 34
16683 일반마스크 KF94로 둔갑시킨 약사 가담 일당 12명 기소 LV 16 아들래미 19:47 25
16682 “양파·계란 등 다 올랐다”… 동네마트 헛소문 왜 나왔나 LV 16 아들래미 19:37 21
16681 "남자는 물, 여자는 꽃" 과제 논란 교수…강의정지 결정(종합) LV 16 아들래미 19:35 27
16680 하나로마트·식자재마트, 재난지원금 사용처 인기 LV 16 아들래미 19:31 18
16679 구독자 10만 정치 유튜버 '딸 차명계좌'로 수억원 탈세 LV 16 아들래미 05-24 122
16678 경찰이 성매매 단속 정보 누설···뇌물 받고 함께 다니기도 LV 16 아들래미 05-24 55
16677 미국 가짜대학 만들어 '학위 장사'…총장 행세 40대 '징역 5년' LV 16 아들래미 05-24 40
16676 "기분 나쁜 댓글 달았다"…'쇼미더머니' 출연 래퍼, 동료 폭행 LV 16 아들래미 05-24 48
16675 2억원 수업료 가로채 잠적…입시학원장 등 경찰 고소 LV 16 아들래미 05-24 27
16674 셔틀버스에 7세 어린이 치여 사망 LV 16 아들래미 05-23 146
16673 '도박 중독' 대기업 연구원, 6억대 사기 행각…징역 6년 LV 16 아들래미 05-23 85
16672 만취운전하다 경찰 들이받은 30대 남성…면허정지 수준 LV 16 아들래미 05-23 47
16671 곽예남 할머니 유족은 “20만원만 받았다”는데… 정의연 장례비로 여가부서 300만원 수령 확인 LV 16 아들래미 05-23 67
16670 경비원 유족, 가해자 주민 상대 1억 손배소송 LV 16 아들래미 05-23 49
16669 “술취한 20대 남자들이 한밤중 텐트 열고 들어왔다” LV 16 아들래미 05-22 453
16668 3명 숨지게 한 전주여인숙 방화범, 항소심도 징역 25년 선고 LV 16 아들래미 05-22 46
16667 5살 의붓아들 목검으로 때려 살해한 계부 징역 22년에···법원 "형 가볍다" 항소 LV 16 아들래미 05-22 37
16666 식당서 처음 본 남자 때려 숨지게 한 20대…2심서 징역 4→5년 LV 16 아들래미 05-22 93
16665 경찰, 50대녀 살해 유기한 30대 부부 범행동기 추가 조사(종합) LV 16 아들래미 05-22 57
16664 "거액 위주로 서류 꾸몄다"···행방 묘연한 유재석 나눔의집 2억 LV 16 아들래미 05-21 177
16663 오리온 "익산 직원사망 회사와 직접 연관 없어...조사 적극협조" LV 16 아들래미 05-21 65
16662 옷 벗고 만취 난동 20대…경찰조사서 “저 자가격리중인데요?” LV 16 아들래미 05-21 182
16661 용인 택배형제 폭행에 주민들 나섰다…가해자는 복싱선수 LV 16 아들래미 05-21 104
16660 등록금 벌러 택배 나선 형제…갑질 폭행에 중상(종합) LV 16 아들래미 05-21 65
16659 "BTS 기부품 못 받았다" 주장 곽예남 할머니 수양딸 '묵묵부답'(종합) LV 16 아들래미 05-20 115
16658 씨름 유망주서 연쇄살인 피의자 전락..31세 최신종 신상공개(종합) LV 16 아들래미 05-20 100
16657 [단독] "존x 버티자, 존버나이트?" G/S25, 신제품 비속어 작명 논란 LV 16 아들래미 05-20 81
16656 [단독]돈 남는데 후원받은 나눔의집, 1년 만기통장엔 '30억' LV 16 아들래미 05-20 51
16655 [단독] 안성 힐링센터 'F등급' 사유엔 "이동 어려워 생존자 이용없다" LV 16 아들래미 05-20 3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net All Rights Reserved.